콩나물국밥과 수육과 모주, 전주 <삼백집>

삼백집


전주에서의 하룻밤을 지낸 후 찾은 곳은 콩나물국밥으로 유명한 <삼백집>
왱이콩나물국밥과 기타 여러 콩나물국밥 명가가 있지만, 숙소에서 가깝고 사이드메뉴가 풍부하다고 해서 삼백집으로 잡았습니다.

사실 콩나물국밥에 대해서는 그리 좋은 인상을 갖고 있지 않았어요.
집에서 먹는 콩나물국과 뭐가 다른가 싶어서...
옛날에 외삼촌 따라 갔던 전주콩나물국밥집에서도 이게 무슨 맛이냐며 먹었었는데, 그 이후로 거의 먹지 않은 음식이 되었네요.

이 날 방문도 솔직히 별 기대를 안 하고 갔던 것이 사실ㅋ






삼백집 내부


허영만의 <식객>에 나왔다는 곳인데, 옛날의 분위기와는 완전히 딴판이 됐습니다.
아무래도 손님이 많아져 서빙과 순환이 잘 되는 구조로 바뀐 듯....






메뉴판


메뉴판입니다.
삼겹간장조림이 너무 먹고 싶은데, 사이드메뉴로 시키면 양이 많을 것 같고...
결국 둘이서 국밥 하나 삼겹간장조림 하나로 승부를 보기로!!!







밑반찬


국물용 새우젓과 김치 두 종류, 약간의 장조림이 나옵니다.
젓갈을 싫어하는 여친님은 새우젓을 저 멀리~







모주


식전, 별도로 주문한 차가운 모주 한 그릇이 나옵니다.
막걸리에 각종 한약재와 계피 등을 넣고 푹 끓여낸 술이라는데, 직접 먹어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약간 수정과 비슷한 향도 나면서, 나름 술술 넘어갑니다.
도수가 아예 없진 않다던데, 아예 없는 수준이었어요








해장국


잠시 후 나온 콩나물해장국입니다.
계란 하나가 미리 넣어져 나오고, 수란은 따로 나오지 않네요.
계란 파동이라 수란을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는 표기문이 붙어 있는데, 그래서인듯-_-;;
이럴 때일수록 이익을 줄이고라도 수란을 꿋꿋히 제공해줬으면 하는 것은 욕심인가요...

어릴 때는 뭣도 모르고 콩나물국을 뚝배기에 담아 내온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먹어보니 확실히 육수가 다르네요.
황태육수인지 진한 건어물 맛이 나서 해장에는 딱입니다.
어렸을 때 먹은 콩나물해장국에는 오징어도 들어있었던 것 같은데, 오징어는 따로 없네요ㅋ
하나만 시킨 것이 아쉬울 정도로 맛있게 먹은 국밥







간장삼겹조림


고기분을 보충하기 위해 시킨 간장 삼겹조림.
13000원이라는 가격에 비해 꽤나 푸짐하게 나옵니다.

전반적인 맛은 차슈 맛.
향긋한 차슈에 마늘 살짝 얹어서 구워 먹는 맛이네요.
콩나물국밥 국물에 하나씩 넣어 먹으면 고기러버들에게도 만족할 맛이 납니다




아무래도 예전보다는 전주콩나물국밥을 보는 시각이 조금은 달라진 것 같네요
억지로 찾아 먹진 않더라도 최소한 거부감은 없어진 듯?

by 종화 | 2017/07/10 14:54 | 맛집을 찾아서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jong31.egloos.com/tb/320416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t 2017/07/11 07:50
현대옥엔 오징어 들어간 콩나물국밥이 있어요~
Commented by 종화 at 2017/07/12 14:57
대신 삼겹간장조림이 없겠죠~
Commented by 이글루스 알리미 at 2017/07/12 09:26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7월 1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