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차이나타운, 만두 먹으려다 못먹고 찾아간 개원

부산역 차이나타운


얼마 전, 부산 지스타 출장 다녀오면서 방문한 부산역앞 차이나타운입니다.
태어나서 처음 가 본 곳인데, 인천 차이나타운과 비교하면 뭔가 정돈된, 인위적인 느낌이 많이 나더군요.








신발원


원래 가려고 헀던 곳은 바로 이 신발원.
만두류가 맛있다고 해서 줄을 섰는데 이미 인파는 만원이고 내부 좌석도 넓지 않은 상황......
앞에 스케쥴이 줄줄이 남아있었기에, 줄 5분쯤 서 있다가 깨끗이 포기했습니다ㅠ
(나중에 군만두만 조금 포장해와 먹었는데 확실히 맛은 있던)








개원


결국 신발원 말고 다른 중국집을 찾다가 발견한 <개원>
신발원 바로 옆에 있는 집으로, 우리가 익히 아는 중국요리들을 판매합니다.








만두 두 종


애피타이저(?)로 고추만두와 깐풍만두를 시켰습니다.
고추만두는 모양으로 봐서는 기성제품인 것 같구요, 깐풍만두는 한입크기 튀김만두를 깐풍소스에 볶아낸 음식.
개인적으로 깐풍소스가 매콤달콤한 게 맛있더군요








마파두부덮밥


일행이 시킨 마파두부덮밥.
적당히 매콤한 것이 맛있었습니다.







울면


왠지 추웠던 제가 먹은 울면.
딱히 튀거나 뒤지지 않는 일반적인 울면 맛이네요







사천짜장면


일행 중 두 명이 시킨 사천짜장면입니다.
사천짜장이라길래 뭔가 매콤한 짜장이 나올 줄 알았는데, 막상 나온 소스가 뭔가 이상하네요.
맛을 보니 짜장이라기 보다는 오징어볶음 소스? 물짜장? 같은 느낌입니다.

뭐, 물짜장도 짜장이라는 이름을 붙이니 이것도 짜장이 못 될 이유는 없지만
짜장면을 기대헀던 일행들에게는 뭔가 이도저도 아닌 음식이 나온 느낌......



깐풍만두를 판다는 것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평범했던 중국요리집이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신발원 만두를 포장해 와서 이 집에서 다른 식사 시켜서 함께 먹어도 된다고 하더군요.
다음부턴 신발원에 줄 길면 그런 방법을 써 봐야겠습니다ㅜㅜ

by 종화 | 2017/12/16 22:44 | 맛집을 찾아서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jong31.egloos.com/tb/32126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이굴루운영팀 at 2017/12/16 23:26
만두면 저 옆에 마가만두도 맛있죠
Commented by 종화 at 2017/12/17 18:11
마가만두라... 다음에 갈 때 기억해 놓겠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