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먹방] 맛의달인에 나온 <아이즈야> 타코야키

*이 여행기는 2017년 9월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아이즈야


에페 돈까스로 점심을 해결하려 했습니다......만
손톱만한 돈까스 네 조각으로 배가 찰 리가 없죠!!!
그리하여 각종 간식을 섭렵하려 우메다 역 근방을 돌아다녀 봅니다.

첫 번째로 간 곳은, 소스 없이 구워먹는 원조 타코야끼... 라는 <아이즈야>
반죽 자체에 간이 되어 있어서 문어와 밀가루, 다시의 참 맛을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사실 만화책으로 몇 번 본 적은 있지만, 실제로 와서 먹어보는 것은 이번이 처음
마음의 준비 단단히 하고 먹어봐야겠군요







가격


가격은 12개 500엔으로, 보통 타코야키가 6개 300엔쯤 하는 것에 비하면 나름 싼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그것은 사진의 마술이었을 뿐이니......
결코 싸지 않다는 것은 조금 후에 나올 타코야키 사진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만화책


맛의 달인에 소개된 장면을 프린트해서 가게 한쪽에 붙여 놨습니다.
우리나라도 <식객>에 소개된 식당들(오뎅식당이라던지)에서 이런 장면을 가끔 볼 수 있죠.
지금은 없어진 쿠시카츠 다루마 한국지점에서도 맛의달인 책자가 있었는데...... (시무룩)









굽는 판

뭔가 넣어 굽는다


타코야키를 굽고 있습니다....만
왠지 모르게 작아 보입니다;;;
일반 타코야키 대비 70~80% 정도 크기인 것 같은데요;;;

설마... 멀리서 봐서 그런 착각이겠지










진짜 작아!!!

작아!


그렇게 받아본 타코야키는...  정말 조그마했습니다ㅋㅋ
어쩐지 만화책에도 꽤 작게 그려져 있더라니!!!

뭐, 그렇다 해도 맛만 좋으면 되는게 아니냐 싶었는데......
그냥 짭짤한 국물에 파와 문어 넣고 구워낸 타코야키 맛이네요.
덜 익힌 파전 먹는 맛도 나고....

왜 원조 타코야키 대신 소스 있는 타코야키가 대세가 되었는지 대충 짐작케 해 주는 맛입니다.
뭐, 인생에 한 번 정도는 먹어볼만한 가치가 있지만 두 번 먹을 맛은 아닌 것 같다는 게 결론.

타코야키는 소스맛!!!

by 종화 | 2018/04/16 23:34 | 일본 먹방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jong31.egloos.com/tb/321894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