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LA

LA 그랜드 센트럴 마켓 명물 <에그슬럿> 버거를 먹었다!

올해 LA 출장 숙소는 리틀 도쿄 근방이었습니다.
사실 뭐 근처에 일본식 가게는 하나도 없었는데, 호텔이 일본계였어요.
작년의 경우 주변에 맛집이라곤 세븐일레븐이 전부였지만,
왠지 이 근처엔 맛있는 게 많을 것 같아서 주변을 검색해보니 <그랜드 센트럴 마켓>이라는 곳이 눈에 띄더군요



그랜드 센트럴 마켓은 시장 귀하다는 미국에서 찾은 시장입니다!
1917년에 오픈했다고 하니, 벌써 100년이 넘었네요
문 여는 시간과 닫는 시간이 정해져 있는 실내 마켓인데, 이 곳에 꽤나 맛있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문 여는 시간에 맞춰 와봤습니다.
여기 대부분이 점심~저녁 장사가 많아서인지 아직 휑하네요



안쪽 분위기는 대략 이런 느낌
시장이라기 보다는 식당 몇 개가 모여 있는 오픈형 공간이라고 생각하면 편합니다



사리사리 라는 이름의 일본식 가게도 보이고......



아직 사람이 별로 없는 길을 가다 보면...



뭔가 사람들이 엄청 줄을 서 있습니다.
아침 8시 조금 넘은 시간인데도 말이죠



이 줄의 정체는 바로 오늘의 주인공 <에그슬럿>을 먹으러 온 사람들!!!
듣자하니 그랜드 센트럴 마켓에 어느 날 홀연히 등장해 LA 최고 맛집 중 하나가 된 곳으로,
이 곳의 계란버거가 인기를 끌자 전세계에 우후죽순으로 계란버거 열풍이 불었다고 하네요
얼마 전 가수 테이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와 선보인 계란버거도 여기서 영향을 받았다고도......

초기엔 오픈 전에 2시간을 기다려도 못 먹었는데, 지금은 그래도 지점이 몇 개 생겨 사람이 덜하다고 합니다



가게 분위기는 대략 이렇습니다.
대부분 앉아서 먹고 가거나, 옆에 있는 서서먹기 테이블에서 버거를 우걱우걱



유기농 계란으로 만드는 수비드 감자 샐러드가 유명하다던데
먹어본 사람들 평이 꽤 갈리더군요
그래서 전 안먹기로



대신 제가 먹으러 온 건 바로 이 계란버거입니다!!!
일단 빵을 잘라서 굽는 버거집은 무조건 합격이에요



주문을 해 봤습니다.
버거가 7,5달러
베이컨 추가가 2.5달러
음식값만 10달러인데, 세금이 붙어서 11달러가 나오네요
비싸지만! 미국이니까! 여행이니까! (일하러 온 거임)



아무튼 주문하고 조금 기다렸더니...



이름을 불러주며 제가 주문한 에그슬럿 버거(베이컨 추가)가 나왔습니다
오오... 뭔가 멋져요



조금 확대샷입니다.
가장 아래에 베이컨, 그리고 그 위에 스크램블드 에그가 엄청나게 많이 들어차있고
위에는 녹은 치즈와 소스... 사우전아일랜드 색상인데 그 맛은 아닌 소스가 발라져 있네요



일단 계란만 살짝 먹어봅니다
음... 뭔가 비린 맛이 1도 없어요
유기농 계란이라고 하는데, 계란 자체가 굉장히 맛있습니다



이제는 버거를 먹을 차례!!
부드러운 계란이 입안에 가득 차는 가운데, 저 위의 살짝 짭짤한 소스가 계란을 부드럽게 감쌉니다
잘라서 표면을 구운 빵도 뚜렷하게 맛을 주장하고요



무엇보다 포인트는 바로 이 두꺼운 베이컨!!!
2.5달러를 주고 추가한 건데, 돈 값을 충분히 합니다!!!
간혹 느끼해질 수 있는 계란버거에 짭짤한 맛으로 포인트를 제대로 주네요
와아... 이거 추가 안했으면 억울할 뻔 했어!!!


LA 그랜드 센트럴 마켓의 명물이라던 에그슬럿 버거.
처음 먹어본 계란버거였는데, 그 소감을 한 마디로 말하자면 "엄청나!" 입니다.
햄버거 재료로서 계란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해야 할까요?
보통 사이드로 활약하는 계란을 메인에 내세웠음에도 전혀 존재감이 부족하지 않습니다.
살짝 빈약해 보일 수 있는 식감은 베이컨을 추가함으로서 해결되구요

한국에도 비슷한 버거가 조금 생겼습니다만, 아무래도 이 집만 못할테니 안 먹겠습니다.
대신 내년에 또 LA 갈 일 있으면 먹겠어요!!!
아아.. 에그슬럿... 3000만큼 사랑해!!!

by 종화 | 2019/10/20 19:45 | 아임파인땡큐 미쿡먹방 | 트랙백 | 덧글(0)

미국 본토 셰이크셱 버거는 정말정말 맛있구나!

지난 6월, 미쿡 LA에 출장 갔다 왔습니다.
작년 미쿡 출장 때도 은혜로운 처형님의 안내로 다양한 곳을 다녔습니다만,
이번에도 처형님과 함께 저녁을 먹으러 갔습니다.
그리하여 첫 날 저녁에 간 곳이 바로 이 셰이크셱 버거!!!
쉑쉑버거인지, 쉐이크쉑 버거인지... 어쨌든 여기입니다

참고로 한국에선 한 번도 가본 적 없음



일단 셰이크셱 버거는 미국 동부 전문점이라고는 하지만
미 서부인 LA에도 지점이 꽤 있더군요.
내부는 꽤나 모던하게 생겼습니다



메뉴판이 보이네요
주문은 제가 안 할테지만, 고르긴 해야 할테니 일단 메뉴판을 봅니다



버거 메뉴가 왼쪽에 쭉 있는데, 저 중에서 셱 스트랙 이라는 비싼 메뉴가 맛있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일반 셰이크셱 버거 사이에 버섯 튀김이 끼어 있대요.
저것 하나하고, 기본이 되는 바닐라 셰이크를 한 잔 시키기로 합니다.



이건 치킨 같은데, 굳이 닭가슴살 너겟을 먹을 필요는 없겠죠



제가 참 좋아라 하는 셀프 바.
각종 소스는 여기서 마음대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드디어 나온 버거!!!
아아.. 영롱하네요
이것이... 대략 20달러 좀 안 되니 버거 치고 굉장히 비쌉니다
하긴 한국에서도 비싸죠



이것이 버섯튀김과 고기가 함께 있는 셰이크셱 버거 최고가 버거입니다.
단품으로 10달러가 넘는 고오-급 버거!!!



버거 사이드로는 크링클컷 감자튀김과 바닐라 셰이크가!!!



감자튀김을 도와줄 친구로는 케찹과 머스터드, 그리고 마요네즈가 함께 해 줍니다.
이건 전부 셀프바에서 가져온 것들이에요
배운 사람들은 감자튀김에 마요네즈 찍어먹는다고 들었습니다



버거 단면샷
굉장히 치즈치즈하고 고기고기 육즙육즙한데다 버섯튀김의 독특한 향과 식감이 잘 어우러집니다
정신 안 차렸으면 사진도 못 찍을 뻔 했어요
왜 여기가 유명한 지 한 입만에 알 것 같은 느낌



쉐이크는 도저히 빨대로 빨아먹을 점도가 아니라 애초에 퍼먹으라고 숟가락을 주네요
굉장히 진한, 아이스크림에 가까운 쉐이크입니다



미국인들은 이렇게도 즐겨 먹는다고는 하지만, 제 입맛엔 영 아니네요
그냥 케찹과 마요네즈에 찍어 먹었습니다



한국에선 못 가본 셰이크셱 버거를 미국에서 가보다니 이런 호사가!!!
미국에 오면 햄버거를 한 번은 먹어줘야 한다는 제 신념(?)을 정면으로 받아준 고마운 버거였습니다.
내년에 또 오게 된다면 반드시 여길 또 와야겠네요
버거 최고~

by 종화 | 2019/09/16 23:33 | 아임파인땡큐 미쿡먹방 | 트랙백 | 덧글(3)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